홈 > 시시콜콜 > 스포츠뉴스
스포츠뉴스

현장분석한화 18이닝 연속무득점 끝 타격사이클 바닥 치나 #최진행

현장분석한화 18이닝 연속무득점 끝 타격사이클 바닥 치나현장분석한화 18이닝 연속무득점 끝 타격사이클 바닥 치나 | 2018년 05월 16일 22시 01분

한화는 16일 경기에 앞서 최진행과 정경운을 1군에 올리면서 오선진과 원혁재를 내렸다. 최진행을 콜업한 이유는 오른쪽 타선에 힘을 더하고 분위기 반전을 꾀하기 위해서다. 한용덕 감독은 ¨선수들이 지칠 때도 됐다....
스포츠조선 http://sports.chosun.com/news/ntype.htm?id=201805160100153540011666&servicedate=20180516


한화이글스 캡틴의 복귀한화이글스 캡틴의 복귀 | 2018년 05월 16일 18시 40분

[금강일보 = 유상영] 한화이글스 캡틴의 복귀 주장 최진행 1군 복귀, 송광민 발 통증 선발 제외 연합뉴스. 한화이글스의 캡틴인 최진행이 1군에 복귀했다. 약 한 달만의 복귀다. 한화는 또 내야수 정경운을 1군에 등록했고...
금강일보 http://www.ggilbo.com/news/articleView.html?idxno=509553


‘타격 침체’ 한화 최진행 호출…우타자 보강‘타격 침체’ 한화 최진행 호출…우타자 보강 | 2018년 05월 16일 17시 41분

한화 최진행. 한화 이글스 제공 한화 주장 최진행(33)이 한 달 만에 1군에 복귀했다. 최진행은 16일 대전 KT전에 앞서 1군 엔트리에 등록됐다. 지난달 14일 2군으로 내려간 이후 한 달 만이다. 개막 이후 10경기에서 타율...
스포츠경향 http://sports.khan.co.kr/news/sk_index.html?art_id=201805161740013&sec_id=510201&pt=nv


SPO 톡 한용덕 감독 “최진행 2군에서 너무 오래 있었다”SPO 톡 한용덕 감독 “최진행 2군에서 너무 오래 있었다” | 2018년 05월 16일 17시 36분

▲ 최진행 ⓒ한희재 기자 [스포티비뉴스=대전, 김건일 기자] 지난달 14일 한용덕 한화 감독은 주장 최진행을 1군에서 말소하면서 “타격이 안 됐다. 2군에서 추스르는 게 본인에게 낫다고 봤다”고 밝혔다. 최진행은 1군에서...
스포티비뉴스 http://www.spotvnews.co.kr/?mod=news&act=articleView&idxno=214284


한용덕 감독 “최진행 분위기 쇄신 차원에서 1군 등록 대타 기용”한용덕 감독 “최진행 분위기 쇄신 차원에서 1군 등록 대타 기용” | 2018년 05월 16일 17시 36분

스포츠코리아 제공 [스포츠한국 대전=박대웅 기자] 한화 최진행이 1군 엔트리에 등록됐다. 한화는 16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리는 KT전을 앞두고 최진행과 정경운을 1군 엔트리에 등록시켰다. 반면 오선진...
스포츠한국 http://sports.hankooki.com/lpage/baseball/201805/sp2018051617343957360.htm


엠스플 현장 한화 최진행 올라오고 송광민 라인업 빠지고엠스플 현장 한화 최진행 올라오고 송광민 라인업 빠지고 | 2018년 05월 16일 17시 15분

한화 최진행이 1군에 복귀했다(사진=엠스플뉴스)  [엠스플뉴스=대전] 한화 이글스 최진행이 33일만에 1군에 복귀했다. 내야수 정경운도 함께 1군의 부름을 받았다.  한화 한용덕 감독은 5월 16일 대전 한화생명...
엠스플뉴스 http://www.mbcsportsplus.com/news/?mode=view&cate=1&b_idx=99898725


'발 부상' 송광민 선발 제외 3루수 김태연'발 부상' 송광민 선발 제외 3루수 김태연 | 2018년 05월 16일 17시 14분

앞두고 최진행과 정경운을 불러올렸다. 이에 대해 한 감독은 ¨우리 타선이 약간 침체되어 있다. (최)진행이 역시 너무 오랫동안 2군에 있었다. 분위기 쇄신 차 정경운과 함께 1군에 올렸다¨고 설명했다. 하지만 최진행 역시...
스타뉴스 http://star.mt.co.kr/view/stview.php?no=2018051615205660752&type=1&outlink=1


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
0 Comments
제목
카테고리




Facebook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네이버블로그에 공유